07-04-2022

아르네코리아, ‘E효율 조성사업’ 신규설비 선정

아르네코리아 상업용 인버터 냉장·냉동시스템




한국에너지공단이 추진하는 ‘2022년 에너지효율시장 조성사업’에서 아르네코리아의 상업용 인버터 냉장·냉동시스템이 신규설비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아르네코리아의 증기분사(베이퍼 인젝션) 기술이 적용된 냉장·냉동 인버터 냉동기로 신규 교체하는 사업장은 최대 2억원의 정부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에너지효율시장 조성사업은 전력수요절감 효과가 우수한 효율향상설비와 시스템의 설치, 운영 및 절감량 계측을 지원해 에너지효율시장 창출을 선도하는 사업으로서 지원대상은 산업용, 일반용, 교육용 및 중소·중견기업 사업장 및 비영리법인을 대상으로서 에너지효율향상이 어려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설비를 대상으로 에너지효율이 높은 기기로 교체해주는 사업이다.

아르네코리아는 에너지효율을 향상시키기 위해 상업용 인버터 냉장·냉동 시스템 및 냉장·냉동 쇼케이스 결로방지 제어시스템을 제공하며 국내 냉장 및 냉동용 인버터 냉동기에 최초로 증기분사 기술을 적용해 냉동·냉장 부하에 맞춰 냉동기의 구동 범위 및 속도를 유연하게 조정할 수 있게 지원한다. 이를 통해 연평균 전력 소비량을 기존 정속형 대비 약 30~50% 절감 및 타사 인버터 냉동기 대비 약 15~20% 정도 전력 사용량을 감소시킨다. 추가적으로 토출 가스 온도 최적 제어 알고리즘을 적용해 여름철 외기온도 상승 시에도 압축기의 안정적인 구동을 보장해 에너지효율 향상 및 식품 안전성을 상시 유지할 수 있다.

또한 냉장·냉동 쇼케이스 결로방지 제어시스템은 상시 가동하는 도어 히터를 필요 시에만 가동될 수 있도록 제어해 히터 발열량 최소화 및 냉동부하 감소로 냉동기의 운전시간 감소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르네코리아는 에너지효율시장 조성사업 참여를 통해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 ‘탄소중립 기술혁신 추진전략’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골목슈퍼와 농가형 저온저장고에서 사용 중인 약 45만대의 정속형 냉동기를 인버터 냉동기로 교체 시에는 연간 약 4억그루의 소나무를 심었을 때와 같은 2.0Mt의 이산화탄소 발생량 절감을 통해 탄소중립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다.

현재 전국의 편의점은 기존 정속형 냉동기에서 100% 인버터 냉동기로 교체 및 신설로 에너지 절감을 추진 중이며 이번 에너지효율시장 조성사업을 통해 소상공인 및 농가에 고효율의 인버터 냉동기 보급 교체를 통해 콜드체인의 친환경 전환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르네코리아는 국내 최초로 냉장·냉동 인버터 냉동기에 증기분사 기술을 국내 최초로 적용해 인버터 냉동기의 고효율화를 선도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유통형 매장에 자연냉매인 CO₂ 냉매를 적용해 지구온난화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